기자의 창

  • HOME > 기자의 창

어떻게 해야 하나요?

연영찬 기자

2022-10-17 오후 20:50:08


 

성공이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돈을 많이 벌고 높은 자리에 올라 남 부럽지 않게 살아가는 인생?

 

좋은 집에 예쁜 옷, 멋진 차를 몰며 남들의 부러움을 사는 인생?

 

어려운 사람을 도우며 따뜻하게 살아가는 모범적인 삶?

 

어떤 삶이 성공한 인생일까요? 

 

태어나 살면서 학교에가고 직장에들어가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누구나 비슷한 삶을 살아가는 특별하지 않은 삶.

 

어려운 경쟁을 뚫고 들어간 일터.

 

큰 기대는 느껴보지도 못한채 누군가 했었던 일을 습관적으로 반복하는 그런 삶.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몰라 길바닥에 던져버린 시간의 빈자리를 흔적없이 지우며 수없이 되뇌이던 꿈같은 미래. 

 

좋은 직장, 아름다운 인연, 성공한 삶, 어찌해도 잡을 수 없었던 꿈을 꾼 것이 잘못된 것일까요?

 

누구나 부러워하는 괜찮은 인생을 꿈꾸며 누구보다 멋지고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해서 남들이 갔던 길을 걸어가고 있지만.

 

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내팽게 쳤던 소중한 인연들을 하나씩 주워담으며 성공한 남들의 삶을 힘겹게 뒤쫓아 가는 길.

 

남들이 지나친 길을 따라가는 것이 성공이라고 생각하며 그렇게 살고 있지만..

 

성공한 삶을 살기위한 것인지 남들이 지나온 시간을 따라가는지 알 수 없는 길. 

 

지금 이대로가 최선은 아니지만 나름 열심히 살아온 삶이 점점 서글퍼 지는 것은 왜 일까요?

 

이루지 못했어도 뿌듯한 마음이 남아 있을법도 하지만 어찌 이리 비어있을까요?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요? 

 

시작부터인가요?

 

아니면 전부인가요?

 

누구나 그런 인생을 살고 있다고 위로도 해보지만 채워지지 않음은 어찌할까요?

 

좋은 차를 갖고 좋은 집에 살며 멋진 인생을 즐기고 부러움을 사는 삶을 살수는 없는건가요?

 

남들처럼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것 으로는 부족한 것일까요?

 

설명하지 않아도 누구나 인정하는 그런 직업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여유로운 그런 삶을 위해 남들이 갔던 길을 따라가는 길.  

 

어디로 가야할지 헤메이다 어줍은 생각과 행동으로 들어선 길이 성공이라면 나는 이미 내가 아닙니다. 

 

비슷한 생각과 말, 비슷한 옷차림을 하고 성공이라는 목표 향하고 있지만 너무나 다른 모습.

 

어디로 가야할까요?

 

성공이라는 길을 찾는 것이 진짜 옳은거라고 믿었던 내가 잘못된 것일까요?

 

내내 그렇게 살아온 삶이 잘못된 선택이었을까요?

 

남이 아파야 내가 살수 있는 삶속에서 나의 선택은 옳았던 것일까요?

 

나는 이미 그 끝을 알 수도 있었지만 외면했던 것은 아닐까요.

 

결코 피할수 없는 인생이라는 험난한 파고를 어찌 넘어야 할까요.

 

그냥 되는대로 살아야 할까요.

 

설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알아보는 높은 곳을 향하며 살아야 할까요.

 

이해할수도 알수도 없는 길로 들어서 어디로 가려고 했던 것일까요?

 

내게서 멀어져가는 길이었을지도 아니면 나를 찾아가는 길이었을지도 모르고. 

 

무엇이 나를 이곳으로 이끌었는지도 모른채 이런 모습으로 여기에 있습니다.

 

그냥 존재하고 그냥 의미있고 그냥 행복한 삶은 없는것일까요?

 

아무도 슬프지 않고 아무도 다치지 않는 그래서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위해 나는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요?

 

아파도 그냥 참고 슬퍼도 그냥 웃는 그런 내가 돼야 하나요?

 

똑바로 앞만 바라보고 살아온 성공한 남들의 삶을 뒤따라야 하나요?

 

아니면 그냥 원래부터 행복한 삶이라 믿고 살아야 하나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저작권자 © 증평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